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4℃
  • 서울 22.0℃
  • 흐림대전 27.0℃
  • 박무대구 20.9℃
  • 울산 20.1℃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안성시, 코로나19 대응 ‘경제 백신’ 처방

브리핑 통해 306억원 규모 코로나19 대응 등 세출예산 편성 밝혀

URL복사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18일 오후 4시 시청 4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관한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개최했다.

 

시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를 방지하고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한편, 경제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집합금지 등 행정 명령을 준수한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중점적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편성한 예산은 293억 원 규모로 내부유보금 세출조정 13억 원을 합한 총 306억 원의 세출예산이 편성되었다. 306억 원 중 283억 원은 코로나19 대응 사업에 쓰이게 되며, 나머지 23억 원은 AI방역 대책사업과 법정 편성대상인 성립 전 예산 편성에 각각 20억 원과 3억 원이 배분되었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코로나19 사업예산을 살펴보면, 보편지원에 해당하는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이 208억 원을 차지하고 있다. 시는 3월 17일 24시 기준 안성시민과 등록외국인 등에게 1인당 10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하여 시민들을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지역 내 소비촉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집합금지 업소 등 선별지원을 위해 총 26억 원을 편성하였으며, 시는 이를 통해 ▲집합금지업종 임대료 지원 월 임차료 2개월분(최대 200만원) ▲유흥・단란주점 200만원 ▲실내체육시설 및 노래연습장 100만원 ▲관광・이벤트업 100만원 ▲전세버스 법인・종사자 100만원 ▲학생통학버스 종사자 100만원 ▲PC방・오락실 50만원 등을 지원할 계획이고, 이 외에도 저소득층 학생을 위한 사랑의 PC지원 사업과 종교시설 방역물품 지원 등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하거나 폐업한 시민을 돕기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도 39억 원의 예산을 들여 병행한다. 청년인재 고용지원 사업으로 관내 기업체가 신규 고용하는 경우 2년간 월 100만원 범위 내에서 급여의 50%를 보조하여 신규고용으로 인한 부담을 낮춰주고 구직자에게는 재취업의 기회를 확대한다. 추가로, 방문학습도우미, 현장일자리 사업 및 행정보조 요원으로 330여개의 단기 일자리를 만들어 당장의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시민을 지원한다.

더불어, 방역사업 등에 총 10억 원을 편성하여 사업을 집행할 계획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계획에 발맞춰 백신접종 준비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등에 2억 5천만 원, 자가격리자 지원 및 방역물품 구입에 3억 8천만 원 등을 투자한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신속하게 시민 여러분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시민 여러분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안성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획

더보기
평택시의회,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평택시의회(의장 홍선의)는 14일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전 구간에 대해 교량화 추진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열린 제22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원 16명 전원이 공동 발의한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어 본회의가 끝난 직후 시의회 정문 앞에서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을 대표 낭독한 홍선의 의장은 “수십 년간 관광지 확대와 축소가 반복되고 각종 행위 제한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왔다”며 “평택시와 평택도시공사가 공영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나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로 인해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장은 이어 “관통구간의 성토계획으로 인해 관광단지 활성화에 부정적 요소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면서 “평택호관광단지가 두동강 나는 것을 방지하고 개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성토계획을 철회하고 교량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평택호관광단지는 1977년 국민관광지 지정 이후 2009년 관광단지로 확대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했으나 민간사업자의 사업포기 등으로 2017년 민간투자사업이 종료됐다. 이후 평택시와

이재명 “과학기술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 현장 과학자 목소리 반영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대~40대 현장 과학자들과 만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과학기술 역량을 강조하며 현장 연구원들의 연대와 소통을 당부했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과학기술 현장 연구원과의 간담회’를 열고 대학교 및 기업연구소 연구원, 대학교수 등 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재명 지사는 “과학기술의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가 됐지만 사실 과학기술은 지금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매우 중요했다”며 연구현장의 문제점과 코로나19 이후 우리 과학기술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젊은 연구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오준균 단국대학교 교수, 유옥경 동국대일산병원 의과학연구소 연구원, 신세희 성균관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경민 경희대 박사과정 연구원, 손연빈 경기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동현 메리츠컴파니 기술연구소 기술부장, 이선호 ㈜온코빅스 중앙연구소 부장, 강민희 엑셀세라퓨틱스 책임연구원, 오지혜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현장의 수요자들과 공급자들이 분리돼 있다 보니 서로 괴리되고 갈등이 있는 것 같다. 이런 것들을 해결하는 방식 중 하나가 수요자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