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8.6℃
  • 서울 21.8℃
  • 흐림대전 26.5℃
  • 박무대구 21.4℃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2.6℃
  • 박무부산 19.9℃
  • 흐림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국지도82호선, 누구를위한 도로인가~?

"이상한 도로 벌음사거리"

URL복사


토지주와 지역주민들의 애타는심정은 뒤로한채 법을어긴 경기도 건설본부가 힘없는 토지주들에게 법대로(공탁) 진행하겠다.고 하여 논란이 되고있다.

국지도82호선은 확장공사이고 정남산업단지로 이어지는(지방도314호선)은

신설도로인데 지역주민의 설명회나 공청회는 2016년에 이루어졌다.

2018년 3월 국토부 서울청으로부터 경기도로 이관되어 2018년 11월30일에 도로선형이 확정 되었는데 2019년 10월23일 갑자기 주민이나 토지주들과 협의 한번없이 직선이 아닌 곡선형, 그것도 지장물이 많아 보상비가 10배이상 들어가는 쪽으로 변경되었다.

 2013년5월 조(39년생)씨가 매입한 농지를 피해 선형을 변경하여 공사를 강행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있다.
국지도 82호선은 2013년2월 국토부 서울청이 국지도 82호선확장 실시 설계및 계획을 세웠다.


이후 특정인 한국감정 평가사협회 3대 회장인 조모씨(39년생)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연고도없는 문제의 오산시 벌음동 일대 땅 약1만평을 2013년5월에 매입한 후 도로가 날자리에 집중적으로 나무 수만 그루를 심은 후 수백억을 챙긴 "땅" 투기꾼들, 이라고 피해를 본 지역주민들은 말하고있다.

피해를 본 주민과 토지주들은 LH직원보다 더한 경기도 건설본부 직원과 특정인의 결탁으로 의심 하며 관계 당국에 고발하여, 현재 문제의 땅투기에 대하여 오산경찰서 에서 수사중이다.


2013년부터 비공개 내부정보를 이용해 돈에 눈이 멀어 계획적이고 조직적으로 이루어진 땅투기자들 몇백억의 이익을 남기고도 모자라 국민의혈세 백억원이상을 소비하게 만든 경기도 건설본부직원과 특정인 수사당국은 반듯이 색출하여 엄벌해 주길 바란다고 주민들은 말하였다.

문제의 도로 국지도82호선 벌음사거리 구간은 경기도 건설교통위 부위원장 오진택 (더불어민주당 화성2) 의원의 수차례 지적에도 바로잡을 생각은 않고 공사를 강행하는 경기도 건설본부에 대하여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며, 온 국민이 자손 대대로 다녀야할 도로를 반듯이 바로잡겠다고 의지를 강하게 표명했다.

이에대해 피해를본 주민A씨는 만약 벌음사거리 부분 공사가 그대로 진행 된다면 준공 하는날 준공식 장소에서 온가족이 극단적인 행동을 할생각이다. 하여 매우 걱정된다.

경기도 건설본부와 정남 산업단지 관계자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온 국민이 자손 대대로 다녀야 할 도로를 바로 잡아주길 지역주민들은 원하고있다.
 


기획

더보기
평택시의회,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평택시의회(의장 홍선의)는 14일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전 구간에 대해 교량화 추진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열린 제22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원 16명 전원이 공동 발의한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어 본회의가 끝난 직후 시의회 정문 앞에서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을 대표 낭독한 홍선의 의장은 “수십 년간 관광지 확대와 축소가 반복되고 각종 행위 제한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왔다”며 “평택시와 평택도시공사가 공영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나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로 인해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장은 이어 “관통구간의 성토계획으로 인해 관광단지 활성화에 부정적 요소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면서 “평택호관광단지가 두동강 나는 것을 방지하고 개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성토계획을 철회하고 교량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평택호관광단지는 1977년 국민관광지 지정 이후 2009년 관광단지로 확대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했으나 민간사업자의 사업포기 등으로 2017년 민간투자사업이 종료됐다. 이후 평택시와

이재명 “과학기술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 현장 과학자 목소리 반영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대~40대 현장 과학자들과 만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과학기술 역량을 강조하며 현장 연구원들의 연대와 소통을 당부했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과학기술 현장 연구원과의 간담회’를 열고 대학교 및 기업연구소 연구원, 대학교수 등 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재명 지사는 “과학기술의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가 됐지만 사실 과학기술은 지금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매우 중요했다”며 연구현장의 문제점과 코로나19 이후 우리 과학기술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젊은 연구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오준균 단국대학교 교수, 유옥경 동국대일산병원 의과학연구소 연구원, 신세희 성균관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경민 경희대 박사과정 연구원, 손연빈 경기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동현 메리츠컴파니 기술연구소 기술부장, 이선호 ㈜온코빅스 중앙연구소 부장, 강민희 엑셀세라퓨틱스 책임연구원, 오지혜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현장의 수요자들과 공급자들이 분리돼 있다 보니 서로 괴리되고 갈등이 있는 것 같다. 이런 것들을 해결하는 방식 중 하나가 수요자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