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8.6℃
  • 서울 21.8℃
  • 흐림대전 26.5℃
  • 박무대구 21.4℃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2.6℃
  • 박무부산 19.9℃
  • 흐림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7℃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4.1℃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문화

세종대 도자회화 연구회, 전통문화와 현대미술의 융합 "흙과 불의 예술“ 도자회화전

URL복사

 

 

도자와 회화가 결합하여 새로운 예술장르를 구축하는 세종대학교 융합예술대학원 도자회화학과 출신의 세종대 도자회화 연구회 작가들이 오는 2021년 3월 31일(수) ~ 4월 6일(화)까지 서울 인사동 소재의 아리수갤러리에서 "흙과 불의 예술 도자회화전" 타이틀로 전시를 진행한다.

국내 유일하게 세종대 융합예술대학원 도자회화학과에서 도판위에 회화를 접목하여 전통성, 보존성, 예술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미술로 발전시키기 위해 연구하고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김미경-달항아리와 목련, 김은경-우연 다시 필연, 박현정-용호상박, 이영화-만개한 행복, 이재림-나를 집어삼키는 내안의 불꽃, 장정은-금호동41°c, 정혜은-...ing02, 주경석-훈민정음 등 8명의 도자회화 작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도판에 먹의 번짐 효과와 캔버스에 유화 또는 아크릴 효과를 구현하여 이미지가 독특하다. 도자회화를 바탕으로 작가의 개성을 살린 다양한 테마가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우리 전통의 도자문화가 창의적인 작가들에 의해 새로운 예술로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

도자회화는 현재 미술의 한 장르로 인정받아 많은 컬렉터 및 일반인들의 관심 속에 '세종대 도자회화 연구회'를 중심으로 도자회화 장르가 세계 속에 홍보되어 한국문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또한 도자회화는 흙과 유약, 불이 혼연 일체가 되어야 최상의 작품이 탄생되기 때문에 흙의 점도와 성질, 색감의 용도, 가마 속의 온도와 변수를 계산하여 혼을 불어 넣어야하는 어려운 과정을 극복해야 탄생하는 분야이다.

세종대학교 융합예술대학원 도자회화학과 오만철 교수는 "도자회화는 가마소성(환원소성, 환원소성) 방법으로 인한 색감과 흙과 유약 불로 인한 우연성과 필연성의 효과를 터득하고 이해해서 작업해야 하는 어려운 작업이지만 완성된 작품은 영원무궁한 보존성을 지니고 있기에 한 작품에 작가들의 무한한 혼이 담겨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세종대 도자회화 연구회 작가들의 신작이 발표되고, 작품을 매개체로 관람객과 공감하여 새로운 회화 장르를 소개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기획

더보기
평택시의회,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평택시의회(의장 홍선의)는 14일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전 구간에 대해 교량화 추진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열린 제22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원 16명 전원이 공동 발의한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어 본회의가 끝난 직후 시의회 정문 앞에서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을 대표 낭독한 홍선의 의장은 “수십 년간 관광지 확대와 축소가 반복되고 각종 행위 제한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왔다”며 “평택시와 평택도시공사가 공영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나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로 인해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장은 이어 “관통구간의 성토계획으로 인해 관광단지 활성화에 부정적 요소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면서 “평택호관광단지가 두동강 나는 것을 방지하고 개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성토계획을 철회하고 교량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평택호관광단지는 1977년 국민관광지 지정 이후 2009년 관광단지로 확대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했으나 민간사업자의 사업포기 등으로 2017년 민간투자사업이 종료됐다. 이후 평택시와

이재명 “과학기술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 현장 과학자 목소리 반영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대~40대 현장 과학자들과 만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과학기술 역량을 강조하며 현장 연구원들의 연대와 소통을 당부했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과학기술 현장 연구원과의 간담회’를 열고 대학교 및 기업연구소 연구원, 대학교수 등 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재명 지사는 “과학기술의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가 됐지만 사실 과학기술은 지금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매우 중요했다”며 연구현장의 문제점과 코로나19 이후 우리 과학기술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젊은 연구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오준균 단국대학교 교수, 유옥경 동국대일산병원 의과학연구소 연구원, 신세희 성균관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경민 경희대 박사과정 연구원, 손연빈 경기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동현 메리츠컴파니 기술연구소 기술부장, 이선호 ㈜온코빅스 중앙연구소 부장, 강민희 엑셀세라퓨틱스 책임연구원, 오지혜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현장의 수요자들과 공급자들이 분리돼 있다 보니 서로 괴리되고 갈등이 있는 것 같다. 이런 것들을 해결하는 방식 중 하나가 수요자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