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4℃
  • 서울 22.0℃
  • 흐림대전 27.0℃
  • 박무대구 20.9℃
  • 울산 20.1℃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도심 속 지식의 숲, 화성시 왕배푸른숲도서관 개관

화성시 왕배푸른숲도서관 4월 29일 개관 및 건립위원회 해단식 진행
‘제로에너지 1등급 공공건축물’, ‘도심 속의 숲’콘셉트 구성 등 친환경 이미지
‘미디어’특화 주제 서비스 예정이며 개관 기념 다양한 행사 개최

URL복사

화성시 신규 공공도서관 왕배푸른숲도서관이 4월 29일 개관한다.

 

도서관은 동탄7동 왕배초등학교 맞은편에 위치하였으며, ‘도심 속의 숲’을 콘셉트로 자작나무 서가와 식물을 활용하여 실내 공간을 아늑하게 구성했다. 또한 태양광 설비 구축을 통해 생산된 에너지로 도서관 운영이 가능하도록 설계, 공공건축물 전국 최초로 제로에너지 1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내부는 어린이자료실, 종합자료실, 힐링 라운지, 미디어존 등 다양한 개방형 열람 공간을 갖추어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책을 열람할 수 있게 하였다.

 

또한‘미디어’를 특화 주제로 삼아 도서관 내 여러 스마트 기기를 비치하여 눈길을 끈다. 전자신문, 오디오북, 북큐레이션 등의 스마트 디스플레이를 통해 이용자가 직접 기기를 터치하며 체험해 볼 수 있으며 종합자료실에서는 태블릿을 대여해 E-book을 이용할 수도 있다. 미디어존에서는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미디어 특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왕배푸른숲도서관은 건립 단계에서부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2019년 12월 건립위원회를 구성하였다. 건립위원회는 총 7차례 회의를 거쳐 콘셉트 및 특화 주제를 결정하는 등 도서관 조성에 큰 기여를 하였다.

 

개관일에는 ‘개관 기념 쿠키 나눔’과 ‘카톡 플친 맺기’공기 정화 식물 증정 이벤트, ‘인터랙티브 미디어 체험’등의 참여 행사와 ‘왕배푸른숲도서관 개관 축하 그림 전시’등 개관 기념 행사를 운영한다.

 

이 후 5월에는 <빛과 모래가 들려주는 동화책 샌드북>, <흥미진진 클래식 이야기>, <JAZZ IN THE LIBRARY>, <화성을 음미하다> 등의 공연과 <이욱재 그림책 작가가 들려주는 지구촌 환경이야기> 등의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모든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지침을 준수하여 운영하며, 개관 및 행사 관련 상세 내용은 도서관 홈페이지(www.hscitylib.or.kr)를 참고하면 된다.

 

 


기획

더보기
평택시의회,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평택시의회(의장 홍선의)는 14일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전 구간에 대해 교량화 추진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열린 제22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원 16명 전원이 공동 발의한 ‘서부내륙고속도로 평택호관광단지 관통구간 교량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어 본회의가 끝난 직후 시의회 정문 앞에서 이날 채택한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을 대표 낭독한 홍선의 의장은 “수십 년간 관광지 확대와 축소가 반복되고 각종 행위 제한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왔다”며 “평택시와 평택도시공사가 공영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나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로 인해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장은 이어 “관통구간의 성토계획으로 인해 관광단지 활성화에 부정적 요소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면서 “평택호관광단지가 두동강 나는 것을 방지하고 개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성토계획을 철회하고 교량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평택호관광단지는 1977년 국민관광지 지정 이후 2009년 관광단지로 확대돼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했으나 민간사업자의 사업포기 등으로 2017년 민간투자사업이 종료됐다. 이후 평택시와

이재명 “과학기술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 현장 과학자 목소리 반영해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대~40대 현장 과학자들과 만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과학기술 역량을 강조하며 현장 연구원들의 연대와 소통을 당부했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과학기술 현장 연구원과의 간담회’를 열고 대학교 및 기업연구소 연구원, 대학교수 등 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눴다. 이재명 지사는 “과학기술의 수준이 그 나라의 발전 정도를 결정하는 시대가 됐지만 사실 과학기술은 지금뿐만 아니라 과거에도 매우 중요했다”며 연구현장의 문제점과 코로나19 이후 우리 과학기술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젊은 연구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오준균 단국대학교 교수, 유옥경 동국대일산병원 의과학연구소 연구원, 신세희 성균관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경민 경희대 박사과정 연구원, 손연빈 경기대 박사과정 연구원, 김동현 메리츠컴파니 기술연구소 기술부장, 이선호 ㈜온코빅스 중앙연구소 부장, 강민희 엑셀세라퓨틱스 책임연구원, 오지혜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현장의 수요자들과 공급자들이 분리돼 있다 보니 서로 괴리되고 갈등이 있는 것 같다. 이런 것들을 해결하는 방식 중 하나가 수요자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