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8.7℃
  • 연무서울 8.6℃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12.5℃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8.5℃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10.0℃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마침내 수달이 돌아왔다‘오산천 수달 시민설명회’

오산천 수달 벌써 3회 발견 서식지로 터 잡은 듯

 

(케이엠뉴스) 오산천에서 발견된 수달에 대한 설명회가 열린다.

오산시는 오는 21일에 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오산천 수달서식 설명회’를 오전 10시 30분부터 개최한다.

‘오산천 수달서식 설명회’는 오산시 주최, 한국수달보호협회, 자연보호오산시협의회, 오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오산천살리기지역협의회가 주관한다.

설명회는 10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진행되며 오산천 수달 서식실태 및 보호방안에 대한 설명과 질의응답 등이 실시될 예정이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 330호인 수달은 2017년 오산천 상류에서 배설물이 발견됐고 2019년 9월, 11월, 2020년 1월 오산천 모니터링 카메라에 포착됐다.

오산시는 카메라에 포착된 수달이 우연이 아닌 오산천에 서식지 자리매김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오산천은 그간 복원사업을 통해 수질이 5등급에서 2등급으로 개선됐고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원앙새, 노랑부리저어새 등이 찾아오는 생태하천으로 재탄생 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실시한 생태하천 복원사업으로 드디어 수달이 돌아왔다”며 “이번 설명회는 오산천의 수달 보호와 멸종위기종 보전에 대한 중요성을 설명회 참석자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획

더보기
수원시 자가격리시설 촘촘하고 확실하게 관리 중
 (케이엠뉴스) 수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지역사회전파를 차단하고자 선제적으로 마련한 격리시설 수원유스호스텔 일대는 20일 오전 내내 평온한 모습이었다. 뒤편으로는 야트막한 산림이 있고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건물 및 부지에 둘러싸여 있어 인근에 주택단지는 물론 빌딩 등이 눈에 띄지 않았다. 원래 농촌인적자원개발센터로 활용되던 건물인 데다 농업 관련 연구기관들이 모여 있던 곳이라 외부인은커녕 가끔 지나는 비행기 소리만 적막을 깰 뿐이었다. 차량과 주민이 오가는 길목은 600m 이상 떨어져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깊숙이 위치한 숙소동이 자가격리대상자 임시생활시설로 사용되고 있다. 현재 수원지역 확진자 3명의 가족들인 자가격리대상자 3명이 입소해 생활하고 있는 숙소동 주변에는 접근금지를 알리는 주황색 폴리스라인이 둘러쳐졌다. 때문에 접근할 수 있는 모든 길목은 물론 관리동에서 숙소동으로 향하는 모든 통로까지 차단된 상태다. 오전 10시가 되자 장안구보건소에서 나온 방역 차량이 건물 외관에 뿌연 소독제를 뿌리며 방역소독을 시작했다. 이어 방역복을 갖춰 입은 직원이 건물 내부로 들어가 자가격리대상자가 머무는 숙소와 복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