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2.3℃
  • 구름조금강릉 16.2℃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7.8℃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5.3℃
  • 제주 20.1℃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1.9℃
  • 구름많음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경제



안민석 의원, ‘개 물림 사고견(犬) 관리 강화법’대표발의
최근 개 물림 사고가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경기 오산)이 일명‘개 물림 사고견(犬) 관리강화법’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 동물보호법 지정 맹견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종류와 그 잡종의 개다. 이들 맹견은 외출 시 목줄·입마개 등 안전장치를 필수로 착용해야 하고 공공장소 출입이 제한되며, 견주는 의무적으로 매년 3시간의 온라인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개 물림 사고는 해마다 2천여 건이 발생하며, 맹견이 아닌 반려견의 개 물림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9년 등록된 반려견 209만여 마리 중 맹견은 약 4,000여 마리에 불과해 맹견으로 지정되지 않은 개 물림 사고 예방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안민석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물보호법 개정안」에 따르면, 맹견으로 분류되지 않은 개가 사람 또는 다른 반려견에게 중대한 피해를 입힌 경우, 공격성 평가를 통해 해당 반려견을 맹견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2020~2024년 동물복지 종합계획」에서 2022년까지 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