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8.6℃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6.1℃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1.2℃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화성시, 봄철 산불 예방 위해 인화물질 제거 나서

현재까지 인화물질 약 61톤 제거완료

 

(케이엠뉴스) 화성시는 산불재난 국가위기경보가 경계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난 14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하면서 산림 인접지 내 인화물질 사전 제거사업에 나섰다.

이번 사업은 최근 5년간 산불발생 통계 분석에서 산림인접지 내 쓰레기 소각행위가 주요 원인으로 나타남에 따라, 소각산불의 원천적인 차단을 위해 마련됐다.

시는 지난 2월부터 산림 인접지 논밭과 과수원 등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 참여 신청을 받았으며 현재까지 17개 농가가 참여했다.

인화물질 제거사업은 2인 1조로 구성된 제거반이 자주형 목재파쇄기와 함께 현장으로 출동해 과수 전지목이나 옥수수대, 콩대 등 농업용 부산물들을 소각 대신 분쇄 처리하는 방식이다.

현재까지 총 1만 2,200평에 인화물질 61톤을 제거했으며 분쇄과정에서 나온 부산물은 농가에서 퇴비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있다.

이학수 산림녹지과장은 “부산물을 퇴비로 쓰면 산불도 예방하고 토양 비옥도도 높일 수 있어 일거양득”이라며 “이번 사업 외에도 휴일과 야간 할 것 없이 철저한 예찰활동으로 산불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