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2 (금)

  • 맑음동두천 11.5℃
  • 구름조금강릉 8.0℃
  • 구름조금서울 12.9℃
  • 구름조금대전 12.8℃
  • 흐림대구 12.4℃
  • 흐림울산 12.5℃
  • 흐림광주 14.9℃
  • 흐림부산 12.6℃
  • 흐림고창 14.3℃
  • 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12.5℃
  • 구름많음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2.2℃
  • 구름많음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3.4℃
기상청 제공

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 3월 2일~19일 교육급여ㆍ교육비 집중 신청 기간 운영

교육급여, 지난해 대비 초등 38.8%, 중 27.5%, 고등 6.1% 인상
◦ 다음 달 2일부터 19일까지, 교육급여ㆍ교육비 신학기 집중 신청기간 운영
◦ 교육활동지원비, 방과 후 학교 자유수강권ㆍ인터넷통신비 등 지원 가능
◦ 주민센터 직접 방문, 온라인 복지로, 원클릭 사이트에서 신청 가능
◦ 보건복지부콜센터(129), 중앙상담센터(1544-9654), 도교육청 콜센터(031-1396)로 문의

URL복사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다음 달 2일부터 19일까지 저소득층 학생 교육 활동 지원을 위해 교육급여와 초ㆍ중ㆍ고 학생 교육비 지원 집중 신청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급여 대상은 가구 소득ㆍ재산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인 경우로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인정액 243만 원 이하 가정의 학생이다.

 

지난해 교육급여는 부교재비, 학용품비 항목으로 나눠 지급했으나 올해는 교육활동지원비 한 항목으로 지급한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초등학생 28만 6천 원, ▲중학생 37만 6천 원, ▲고등학생 44만 8천 원을 지원받는다. 지원금액은 지난해 대비 초 38.8%, 중 27.5%, 고 6.1% 상승했다.

 

교육비 대상은 가구 소득ㆍ재산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로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인정액 292만 원 이하 가정의 학생으로, 대상자로 선정되면 방과 후 자유수강권, 인터넷 통신비, PC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은 각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직접 방문하거나 온라인 복지로(www.bokjiro.go.kr), 원클릭(oneclick.moe.go.kr) 사이트에서 가능하다.

 

교육급여는 신청 뒤 30일에서 60일 이내에, 교육비는 4월 말부터 5월 초 학부모에게 문자 메시지(SMS)로 지원 여부를 안내할 예정이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보건복지부콜센터(129), 중앙상담센터(1544-9654), 경기도교육청 콜센터(031-1396)로 문의하면 된다.

 

도교육청 김계남 평생교육복지과장은 “교육비 지원이 필요한 가정의 학생들이 교육급여와 교육비를 지원받는데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획

더보기
이재명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 경기 동남권 GTX 유치 적극 협력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오후 이항진 여주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신동헌 광주시장으로부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광주·이천·여주 유치 건의문을 전달받고 경기도 차원에서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경기 동남부권 3개 지자체장은 여주역 광장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 건의문 공동서명식’을 갖고 경기도청으로 이동해 이재명 지사에게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 3개 지자체는 건의문을 통해 두 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첫 번째는 GTX-A 노선인 수서~광주선에 이어 광주~이천~여주까지 연장하는 방안이며, 두 번째는 GTX-D 노선인 김포~하남에 이어 광주~이천~여주까지 연결하는 방안이다. 그러면서 “광주·이천·여주로의 GTX 연결은 수도권 내 불균형 불공정을 해소하고 그간 중첩규제로 오래도록 참아 온 70만 시민들의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 될 것”이라며 경기도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유치에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지사는 경기 동부권역이 자연보전권역,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중첩 규체로 특별한 희생을 해온 지역인 만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가 유치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는 수도권 주

수원 매산시장, ‘매일 산책’하고 싶은 시장으로 새단장
수원 매산시장이 경관개선사업을 마무리하고, 한결 깔끔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다. 수원시는 1일 매산시장에서 매산시장 경관개선 준공식·상권활성화사업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고, 시민들에게 새로 단장한 매산시장을 소개했다. 이번 경관개선사업은 매산시장 130m 구간 39개 점포에서 진행됐다. 점포 천장 일부를 덮는 ‘반아케이드’를 설치하고, 매대 111개와 간판 90개를 깔끔하게 개선했다. LED(발광다이오드) 조명 148개, 라인(선형) 조명 221개를 설치해 시장이 한층 밝아졌다. 가로환경 개선(인도·도로 정비), 전기 공사도 이뤄졌다. 지난해 11월 25일 공사를 시작해 4개월여 만에 완공했다.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수원역세권 상권활성화사업 협업으로 추진된 이번 사업에는 국비·시비 20억 7000만 원이 투입됐다. 이날 준공식·보고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김해기 매산시장 상인회장, 수원시의회·경기도의회 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해기 매산시장 상인회장은 “상인, 손님들이 ‘시장이 깨끗해졌다’고 다들 좋아하신다”며 “점포마다 조명, 간판이 다 달라서 다소 지저분해 보였었는데, 이제는 통일성이 생겨 깔끔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에게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