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5.3℃
  • 맑음강릉 27.0℃
  • 맑음서울 26.5℃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7.1℃
  • 맑음부산 24.9℃
  • 맑음고창 24.0℃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1.1℃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경제

안성시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및 어울 마당 행사 도대체 무슨 일이~?

지난 30일, 안성맞춤랜드 남사당 공연장에서 안성시 장애인 단체연합주최,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안성시지회(지회장 김학노) 주관으로「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및 어울마당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부 기념식, 2부 어울마당으로 약 6 백여 명의 장애인과 가족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그러나 1부 기념식이 끝나고 점심 식사를 위해 기념식장 밖에 마련된 배식 자리로 옮긴 장애인들과 가족들은 식사 대열에 합류 배식순서를 기다렸지만, 배식 담당자들에게 제지당했다고 행사에 참석했던 장애인 부모 A 씨는 말했다.

 

이유는 내빈들에게 먼저 식사 준비를 해줘야 하기에 기다리라는 것이 이유였다. 고 말했다. 이 말을 전해 들은 장애인과 가족들은 장애인의 날에 행사를 마치고 시간에 맞춰 식사하러 왔는데 내빈들 먼저 챙겨 준다고 기다리란 말이 무슨 말이냐? 며 여기저기서 원성이 터져 나왔다고 전했다.

결국 일부 장애인들과 단체에서는 아예 굶거나 외부로 나가 밥을 사먹고 들어오는 등의 소동이 벌어졌다.

 

이에 장애인 부모 A씨는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장애인은 뒷전이 됐다면서 "내빈 챙긴다고 장애인을 홀대하는 상황도 이해할 수 없지만 음식이 모자라 맹물을 붓고 양을 늘리는가 하면 밥도 모자라 굶거나 밖에 나가 사 먹어야 하는 현실이 너무 화가 난다며 분노를 삭히지 못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보라 안성시장은 복지유공자와 모범장애인들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앞서 오전 기념식에서 김보라 시장은 "어떠한 이유에서도 장애인들이 차별받거나 소외돼서 는 안되며, 모두가 평등하고 행복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안성시도 더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김학노 지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장애인이 행복한 사회가 진정한 선진 복지 사회”라고 하면서 “장애인의 이동권, 장애의 특성에 맞는 주거환경, 교육받을 권리, 편견 없이 능력에 맞는 일자리 등 장애인이 소외되지 않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장애인 이웃에게 큰 관심과 사랑을 베풀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을 주관한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안성시지회(지회장 김학노)는 경품에 당첨된 장애인들에게 20%에 해당하는 제세공과금[諸稅公課金]을 요구하고 있어 논란이다.

 

경품 당첨자 B씨는 "지금까지 장애인 관련 행사에 참여하며 지켜 보았지만 단 한 번도 제세공과금 납부 요구를 받은 적도 들은 적도 없었다. 며 의아해했다. 하지만 협회 관계자는 "상품과 관련 세무서에 의뢰 해 제세 공과 금을 부과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안성시지회(지회장 김학노)는 경품에 당첨된 장애인들에게 20%에 해당하는 제세공과금[諸稅公課金]을 요구한 것은 행사 당일 직원이 말을 하여 그렇게 전달했으나 자세한 것은 3일 사무실에 출근해 자세한 사항을 들어본 후 처리하겠다고 본 취재진과 유선을 통해 밝혔다.

 

한편 안성시 관계자는, 매년 장애인의 날 행사에는 3천만 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관내 장애인단체에서 로테이션으로 돌아가며 주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국 장애인 정보화협회에서 개최한 바 있다. 고 전 하며, 이번 사태에 대하여 정산서가 올라오면 철저히 파악하여 규정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