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2.2℃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2.9℃
  • 흐림보은 1.6℃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국지도 82호선 오산 벌음삼거리 구간 수차례 설계 변경.. 진실은?

"선형이 여러차례 변경, 자료누락, 직선형구간이 곡선형으로 변경과 이해불가한 도면"
주민들 "선형 3차례 변경..직선형구간이 곡선형으로 바껴 의혹제기"

URL복사
오산시 벌음삼거리 인근 지역 주민 6명은 최근 경기도와 오산시에 벌음삼거리 구간 국지도 82호선 (갈천~가수간)도로공사 선형 변경과 관련해 민원을 제기했다.
 
민원에서 이들은 “2013년 2월 국지도 82호선 갈천~가수간 도로건설공사 기본설계가 착수돼 사업 진행이 시작돼 2014년 6월~2015년 6월 타당성 재조사를 거쳐 2015년 9월~11월 노선계획 관계기관 협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러나 올해 현재까지 벌음삼거리 구간이 여러차례에 걸쳐 최초 기본설계와는 전혀 다르게 선형이 변경됐다.
변경된 선형이 직선이 아닌 곡선으로 기존 도로에 지장물이 많아 보상비가 많이 드는쪽으로 확장 설계되어 예산낭비와 사고발생율도 크다는 지적이다.

이 과정에서 오산시가 열었다고  주장하는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공람공고 및 주민설명회와 도로구역결정(변경) 및 사업인정 주민 등의 의견 청취에 실제 토지주와 건물주는 참석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도로를 직선화해 원활한 교통소통과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도록 설계 시공해야 하는 기본이 무너졌다는 입장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해당 도로공사의 사업시행자는 경기도”라며 “다만 선형 변경이 과거 일이라 잘은 모르지만 해당 주민들이 의문을 제기한 민원에 대해 내용을 정리해 답을 하겠다”고 밝혔다.